전남대, '도시락도 주고, 무료이용권도 주고'

2020. 10.19(월) 21:57
도시락 배부 격려하는 정병석 전남대 총장 <사진:전남대>
[스쿨iTV] 전남대학교가 ‘코로나 19’와 시험 준비로 지친 학생들의 등교를 따뜻한 손길로 반겨주었다.

전남대는 학생중앙위원회와 함께 10월 19일 중간고사 시험을 치르기 위해 아침을 거른 채 등교하는 학생들을 위해 전남대 후문과 중앙도서관 별관(백도) 앞에서 김밥과 음료 등을 포장한 도시락 주머니를 배부하고 이들을 격려했다. 도시락은 이날부터 하루 500개씩 10일동안 모두 5,000개를 나눠준다.

또 그동안 학생들이 없어서 운영하지 못했던 ‘천원 건강밥상’ 운영을 재개한다. 제2학생회관은 이날부터, 햇들마루와 여미샘식당(화순캠퍼스)은 오는 26일부터 12월 21일까지 각각 운영해 학생들의 건강을 챙기기로 했다.

이와함께 전남대와 총동창회, 민주동우회는 이날 오전 8시부터 9시까지 1시간 동안 정문, 후문, 공대 출입문, 예대 출입문 등 4곳에서 등교하는 대학(원)생에게 학내 매점, 식당, 카페 등에서 10월 23일까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5.000원권 무료이용권을 배포하는 ‘후배들아 힘내라’ 행사를 가졌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중간고사철을 맞아 건강한 모습으로 교정에 되돌아온 학생들을 보니, 반갑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미래를 위해 꿋꿋한 자세로 공부하는 학생들을 위해 복지의 세심한 부분까지 더욱 신경 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병화 기자 hyun@schooli.kr
이 기사는 스쿨iTV 홈페이지(http://www.schoolitv.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yun@school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