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2021.01.25(월) 19:38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스쿨아이티비, 업무협약식 가져

2021. 01.09(토) 06:44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조태봉 회장, 김준한 원장, 스쿨아이티비 장현덕 대표
문화콘텐츠 라이센싱 우수인재 발굴 육성·지원
중소 영세 콘텐츠기업 홍보·마케팅 활성화 지원
[스쿨iTV]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회장 조태봉)와 스쿨아이티비(대표 장현덕)는 8일(금) 스쿨iTV 영상제작 스튜디오에서 ‘문화 콘텐츠 홍보 및 사업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부터 개최된 협약식에는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회장 조태봉, 고문 김준한, 이사 김재신, 실장 오종숙, 티비미디어콘텐츠주식회사 대표 송태봉, 라이선싱파머스그룹 이사 주인환 및 스쿨아이티비 장현덕 대표, 장준덕 편집장, 안병섭 영상제작본부장, 임성윤 인천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양 기관은 국내 문화 콘텐츠 산업, 엔터테인먼트 산업 및 미디어산업의 발전과 한국 문화 콘텐츠의 세계화라는 공동의 이상과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각자 보유하고 있는 역량을 결집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조태봉 회장, 스쿨아이티비 장현덕 대표

이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국내·외 문화 콘텐츠 라이센싱 관련 우수인재 발굴 육성 및 지원사업 △중소 영세 콘텐츠 기업 홍보·마케팅 관련 지원 △콘텐츠산업 정책 연구과제 공동 참여 △공동 포럼 및 세미나 개최 등에 협력할 것에 뜻을 모았다.

이 밖에 향후 공동 협력을 위한 사업 연계체제 확립과 시설 및 기자재의 공동 활용, 정보 교환 및 각종 자료수집의 상호교류 등 기타 공동 협력사업에 필요한 세부사항을 조율해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이에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와 스쿨아이티비는 양사 간 협약을 통해 코로나 19 이후의 미래지향적인 문화콘텐츠산업 방향 설정, 콘텐츠기업의 홍보 및 마케팅의 효율적 방안 모색과 인재 발굴 육성 사업 등을 전개해 나갈 수 있는 건실한 토대를 마련하고자 한다.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회장 조태봉, 김준한 원장, 이사 김재신, 실장 오종숙, 티비미디어콘텐츠주식회사 대표 송태봉, 라이선싱파머스그룹 이사 주인환 및 스쿨아이티비 장현덕 대표, 장준덕 편집장, 안병섭 영상제작본부장, 임성윤 인천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무순>

이날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조태봉 회장은 “국내 문화 콘텐츠산업 및 미디어산업의 발전과 함께 라이센싱 분야에 글로벌 전문성을 가진 인력, 중소콘텐츠기업들이 창작한 콘텐츠 홍보 및 마케팅 효율화 등이 필요한데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언택트 시대 글로벌 시장 수요에 맞추어 교육분야 전문 인터넷 매체인 스쿨아이티비와의 협력을 통해 콘텐츠 분야 라이센싱 전문 인력 발굴 육성 및 중소 영세 콘텐츠 기업들의 콘텐츠 홍보 및 마케팅 등을 공동으로 협력해 문제점을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스쿨아이티비 장현덕 대표는 “이번 MOU 체결로 스쿨아이티비에서는 문화콘텐츠 분야 전문가들의 고견과 국내 외 문화콘텐츠 관련 소식 등이 확장됨으로써 교육공동체 구성원인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 모든 관계자들에게 더욱 알찬 콘텐츠분야 정보 및 교육자료 등을 제공하는 훌륭한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준덕 기자 hyun@schooli.kr
인천시교육청, 코로나19 예방 미디어 콘텐츠 제작·배포[영상]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경북권본부 : 경북 청송군 진보면 진안서1길 20 호남권본부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서라실길 39-2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