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동정
인사·부고
피플
인터뷰

김형동 의원, KTX타고 강남가자 토론회 개최

2022. 12.07(수) 17:53
중앙선과 수서역 연결, 수서~경주 노선을 2시간 이내에 주파하는 중앙선 수서역 종착 시대 열 것
[스쿨iTV] 김형동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안동·예천)은 7일(수)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KTX타고 강남가자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김형동·엄태영·김선교·박정하·박형수·소병훈·송기헌·이종배·임종성 국회의원과 국회 입법조사처가 공동 주최했고, 김형동 국회의원의 사회로 진행됐다.

현재 경북 내륙지역의 유일한 철도인 중앙선(청량리~경주 구간)의 종착지는 서울 중심부와 떨어진 청량리역으로, 강남 접근성이 낮아 중앙선에 대한 탑승 수요가 제한적이다.

중앙선을 수서역까지 연결해 경북·충북·강원 지역의 강남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민들의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중앙선 수서역 종착시대가 열린다면, 수서~경주 노선을 2시간 이내에 주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오늘 세미나는 중앙선(원주)을 경강선·수서-광주선과 연결해 중앙선 수서역 종착 시대를 여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개최됐다.

토론회 주제발표에서 발제자로 나선 최진석 한국철도학회 회장은 △철도투자 현황 △철도투자 효과 △철도와 지역발전 △수서~광주 기반 열차운행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양근율 국가철도공단 미래전략연구원장이 좌장을 맡아 △오송천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 △김현수 단국대학교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 △오상진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박준환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연구관 등이 중앙선의 수서역 연결 방안과 필요성에 대하여 열띤 토론을 펼쳤다.

김형동 의원은 “중앙선 수서역 종착시대가 도래하면, 강남 지역의 탑승 접근성 향상으로 인해 경북 내륙지역은 관광객 증가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룰 수 있다”며, “중앙선의 서울역 연장 운행 확정(2023년 말 운행 예정)을 이끌어 낸 경험을 바탕으로, 수서역 종착역 시대를 조속히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현덕 기자 hyun@schooli.kr
Hot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06953) 서울특별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노블레스파인힐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전화 : 02-3143-7855(代) 팩스 : 02-3143-7856 이메일 : hyun@schooli.kr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대구·경북권본부 호남권본부제주권본부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