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2021.01.25(월) 10:47
지식·정보
교육일반
스마트세상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 사용 후 핵연료 지방과세 촉구

2020. 11.26(목) 00:54
[스쿨iTV]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은 이달 25일(수) 대구에서 개최된 2020년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6차 임시회에서 ‘사용 후 핵연료에 대한 지방세 과세 촉구 건의문’을 제출했다.

이번 건의안은 전용처리시설에 인도하지 않고 원자력발전소 등에 저장하는 ‘사용 후 핵연료’에 지역자원 시설세를 부과하기 위한 것으로,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단은 고우현 의장의 촉구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원안 채택했다.

현행 '방사성폐기물 관리법'에 따르면 원자력발전 사업자는 고도의 위험물질인 방사성폐기물이 발생했을 때는 방사성폐기물 관리사업자에게 인도해 안전한 방사성폐기물 관리시설에서 관리해야 한다.

그러나 원자력발전에 쓰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인 ‘사용 후 핵연료’는 강한 방사선과 높은 열을 방출함에도 전용처리시설이 건설돼 있지 않아 원자력발전소 등에 임시저장하고 있는 실정이다.

2020년 4월말 현재 고리·새울·한빛·한울·월성 등 원자력발전소에 저장·보관 중인 ‘사용 후 핵연료’는 485,460다발에 달하고 있다.

고우현 의장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성폐기물 관리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날로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문제는 지역주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킴은 물론이고 지역이미지와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등 부정적 ‘외부효과’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하며, “더욱이 이러한 잠재적 위험과 외부효과에 대한 비용을 원자력발전소가 소재한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하고 있어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지방재정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우현 의장은 “원자력발전소 주변지역 주민을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의 잠재적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고, 세금이나 부담금을 통해 부정적 외부효과를 개선하는 ‘외부효과의 내부화’ 등 지역발전 저해비용의 제도적 환수를 위해 원자력발전소에 임시 보관하는 ‘사용 후 핵연료’에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함이 타당하다.”고 하며, “이를 통해 원자력발전소 소재 지방자치단체가 위험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및 재난예방 등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원자력발전소 등에 임시 저장하는 ‘사용 후 핵연료’에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하도록 '지방세법'을 개정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고우현 의장은 충남·충북도의회 의장과 별도 회동을 하고 충남~충북~경북(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연결하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건의안을 충남도의회, 충북도의회 의장과 공동으로 제출했다.

기존 남북축 중심의 교통물류망으로 상대적으로 소외된 중부권 내륙지역 동서축 광역입체교통망 확충 및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촉구하는 내용으로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실현하는 사업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시멘트 생산기업에 지역자원 시설세를 신설·부과할 필요가 있다면서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 지방세법 개정 건의안’을 강원도의회, 충북도의회, 전남도의회 의장과 공동으로 제출했다.
권광혁 기자 hyun@schooli.kr
인천시교육청, 코로나19 예방 미디어 콘텐츠 제작·배포[영상]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경북권본부 : 경북 청송군 진보면 진안서1길 20 호남권본부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서라실길 39-2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