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2020.11.28(토) 01:59
교육정책
교육현장
학교탐방
대학·입시

장석웅 전남교육감, 나주 학부모회 목소리 경청

'학생의 성장을 위해 교사와 적극 협력' 당부

2020. 10.28(수) 16:27
[사진] 장석웅 전남교육감 나주 학부모회 네트워크 경청올레 장면
[스쿨iTV] 장석웅 전남교육감이 지난 27일(화) 나주시 소재 전남창의융합교육원에서 나주 지역 교직원-학부모 다모임, 나주학부모회 네트워크 회원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경청올레를 가졌다.

장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아이들 건강과 학습권을 지켜내기 위해 분투하고 있는 교사에 대한 각별한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이날 교직원-학부모 다모임은 각 학교 교감과 학부모회장이 모여 학교 학부모회 구성의 적절성을 점검하고 학부모회 운영 사례를 공유하며, 학부모의 학교교육 참여에 대한 교직원과 학부모 인식차를 좁히기 위해 마련됐다.

장 교육감은 교직원-학부모 다모임이 끝난 뒤 학부모들을 따로 만나 학교 현장에서 전남교육정책이 어떻게 실현되고 있는지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 자리에는 전남도의회 이민준 의원도 함께했다.

나주 학부모들은 초등학교 1학년 학급당 학생 수 25명 감축 정책에 만족하며 지속적으로 확대되기를 바랐으며 혁신도시와 기존 시 지역의 격차 없는 지원을 건의했다. 또한, 작은학교의 교육과정 내실화와 원격수업의 질 향상, 기초학력 책임제와 한 아이도 소외됨이 없는 배움과 돌봄 등 다양한 영역에서 질문과 제안을 했다.

나주 학부모회 네트워크 김선유 회장은 “조례에 의해 설치된 학교학부모회가 정착하기 위해서는 전용 학부모회실과 학부모 학교교육 참여 예산 2% 이상 편성, 학부모회와 학교장 간담회 정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교육여건이 열악한 전남교육의 가장 큰 자산은 교사이다. 교사는 자존감이 높은 사람이라서 자발성과 창의력을 발휘할 여건이 되면 최고의 능력을 발휘한다.”면서 “학부모님들이 격려하고 협력하여 전남교육의 미래를 열어나가자.”고 당부했다.
장현덕 기자 hyun@schooli.kr
엄마까투리 안동관광홍보송(Song) 제작!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경북권본부 : 경북 청송군 진보면 진안서1길 20 호남권본부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서라실길 39-2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